2016년 알라딘 통계

2016년 알라딘 통계



정작 완독한 책은 97권의 반도 안 될 것 같음...




중국여행과 사랑/연애 에세이는 대체 무슨 책 때문에 관심분야로 잡힌 건지 의문.




예상을 깨고(?) <후한서 본기>가 제일 비싼 책.

읽고 싶어서 샀다기보다는 번역하는 드라마 때문에 산 거라 뭔가 억울하다 ㅋㅋ


번역을 먼저 하고, 납품하기 전에 해당 역사 부분 읽어보면서 

혹시 고유명사 잘못 옮긴 부분이 있나 체크용으로 보는데

'하, 드라마라 그런지 뻥카가 심하네'했던 부분이 다 역사적 사실로 쓰여 있어서 놀랍다.

옛날 사람들 뻥 심한 건 알아줘야 한다.




표지가 예뻐서 일단 샀지만 아직 제대로 펴 보지도 않은;; <이갈리아의 딸들>이 의외로 높은 순위에.

 



내가 사랑한 작가라는데 나에게 생소한 결과가...;;

상위 5명 가운데 3명이 만화가라니 놀랍다. 전적으로 만화책 권수 때문에 나타난 현상.


토트*

덕업일치를 꿈꾸며 살아요

    이미지 맵

    주절주절 다른 글

    댓글 0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