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경 없는 덕질


꺅, 어제 '시사인' 읽다가 생각지도 않게 주주 사진을 발견했다. 오메, 반가워라!

중림동 새우젓 글은 원래부터 좋아했지만, 이번 글은 특히 내 얘기 같아서 폭풍 공감했다.

'황제의 딸' 앞에 붙은 수식어가 '대하드라마'여서 빵 터짐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하드라마라뇨 -




그런가 하면... 내 친구는 뜬금없이 카톡에 '나 지금 허O주랑 같이 있다'라고 하더니 이런 사진을 보냈다. 일 때문에 만났다고 함.

컥... 나는 왜 인하우스 안 들어갔냐며 주먹울음ㅜㅠㅠ 

제발 컵에 사인을 받아서 하나뿐인 굿즈를 만들어 달라고 애걸했지만 친구는 부끄럽다고 포기했다 ㅠㅠ

주주가 앞에 있는데 부끄러움 따위가 대수냐... 상은을 더욱 적극적으로 영업하지 못한 내 죄다.


토트*

덕업일치를 꿈꾸며 살아요

    이미지 맵

    s n a p s 다른 글

    댓글 2

      • 비밀댓글입니다

      • 안녕하세요.
        친구가 다니는 한국 애니메이션 회사에서 <대어해당> 합작에 참여했나 봐요.
        주주는 더빙 때문에 참석했던 거고, 사진 속 장소는 중국 맞아요~
        저 사진 찍고 바로 매니저한테 제지당했다고 그러더라구요;;
        저도 주주가 한국에서 뭔가를 했으면 하고 기다리고 있어요ㅠㅠ

    *

    *

    이전 글

    다음 글